태그 : 박상순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

1

박상순

나는 꿈을 꾸지 않는다. 마늘을 먹지 않는다. 여름바다에도 가지 않는다. 떠날 때는 항상 자정에 출발한다. 새벽에 도착해서 해가 뜨면 잠든다. 모두가 빠져나간 철 지난 바닷가를 거닌다. 그냥 가만히 앉아 있는다. 바다는 지루했다. 풀들은 재미없고 산은 싫었다. 나는 늘 나하고만 논다. 그런데 나는 매일 변했다. 베개에 코를 박고 울었다. 울면서...
1